상단여백
HOME 이벤트
샬레트래블, 포르투갈 소도시 여행 할인 프로모션 진행
포르투갈의 베니스라 불리는 운하의 도시 아베이루

개별 맞춤여행 전문사 샬레트래블앤라이프는 2020년 2월 7일까지 포르투갈 소도시 여행 상품 예약자에 한해 인당 10만원의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새해를 맞아 남들이 경험하지 못한 특별한 여행지를 찾는 사람들의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해외여행을 수 차례 번 경험해 본 사람들은 더 이상 유명 관광지에 열광하지 않는다. 매체를 통해 너무 자주 접해서 안 가봐도 가본 것 같은 관광지는 더 이상 새로울 게 없고, 사람도 너무 많아 여행의 자유를 온전히 누리기가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러한 이유로 여행 마니아들이 찾아낸 대안책이 바로 소도시 여행이다.

한국인이 사랑하는 겨울 여행지 포르투갈에서도 리스본(Lisbon)이나 포르투(Porto)가 아닌 이름조차 생소한 소도시들이 점차 인기를 끌고 있다. 렌터카를 타고 포르투에서 리스본까지 320km 가량 길게 이어진 길을 따라 내려오다 보면 중간중간 중세의 모습을 간직한 아름다운 소도시들이 하나씩 모습을 드러낸다.

◇아름다운 운하의 도시, 아베이루(Aveiro)

최근 소도시 여행자들 사이에서 가장 주목받는 곳 중 하나다. 포르투갈의 베니스라는 별칭처럼 도시 한 가운데 아름다운 운하가 있어 포르투갈 식 곤돌라인 몰리세이루(Moliceiro)를 타고 운하는 돌며 여유로운 한 때를 보낼 수 있다. 운하 양 옆으로 들어선 아르누보 풍의 건물을 관람하거나 달걀 노른자로 만든 지역 전통 과자 오부스 몰레스(Ovos Moles)를 맛보는 것도 독특한 재미를 선사한다.

◇중세 시대 캠퍼스 탐방, 코임브라(Coimbra)

1290년 리스본에 지어진 이후 1537년 코임브라로 옮겨온 포르투갈 최초의 대학이자 유럽에서는 세 번째로 오래된 대학 코임브라 대학으로 유명한 곳이다. 대학 내 여러 볼거리 중 하이라이트는 줄을 서 입장해야 할 만큼 인기가 좋은 조아니나 도서관(Joanine Library)이다. 웅장한 외관과 더불어 황금색으로 빛나는 내부 시설, 무엇보다 라틴어 고서 3만여권이 꽂혀있는 엄청난 규모가 시선을 압도한다.

◇가톨릭이 인정한 성모 발현지, 파티마(Fatima)

1917년 5월부터 10월까지 매달 13일 마을에 사는 세 명의 아이들 앞에 성모 마리아가 나타난 이후 가톨릭이 성모 발현지로 공식 인정한 곳이다. 매년 400만여명의 사람들이 성지 순례 코스로 파티마를 찾는다. 순례자들이 잊지 않고 들른다는 파티마 대성당에는 성모 발현을 처음 접한 후 이를 사람들에게 알린 자신타와 프란시스코의 묘가 안치되어 있다. 첫 발현이 있던 5월과 마지막 발현이 있던 10월에 가장 많은 인파가 몰린다고 하니 방문 계획이 있다면 이 점 참고해야 한다.

◇왕자의 슬픈 러브 스토리, 알코바사(Alcobaca)

알코바사는 12세기에 지어진 화려하고 웅장한 알코바사 수도원 한 곳만으로도 방문가치가 충분하다. 스페인 공주와 정략 결혼한 동 페드로 1세 왕자가 공주의 시녀인 이네스와 사랑에 빠진 후 이를 못마땅하게 여긴 아폰수 왕이 4명의 아이까지 둔 이네스를 암살했다는 영화 같은 이야기로 주목받는 곳이다. 수도원 내부에 죽어서라도 맺어지고 싶어 서로 마주보는 각도로 안치된 동 페드로 1세 왕자와 이네스의 석관이 비극적 러브 스토리의 안타까운 결말을 보여준다.

◇포르투갈에서 만나는 로마 시대의 흔적, 에보라(Evora)

2000년 전 세워진 로마 시대 신전의 흔적이 비교적 선명히 남아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곳이다. 신전은 고대 로마의 여신 디아나에게 헌정된 것이라 하여 디아나 신전으로 불리는데 아테네의 신전과 흡사한 모습의 기둥 14개가 범상치 않은 아우라를 뿜어낸다. 그 밖에 1550년 약 5000구의 시신에서 뼈를 추린 후 이를 활용해 예배당을 만든 상 프란시스쿠 성당의 뼈 예배당도 에보라의 필수 방문 코스로 손꼽힌다.

아베이루에서 에보라까지 이어지는 포르투갈 소도시 여행은 모든 도시에서 숙박을 다 할 필요는 없으며 드라이빙 중간 잠시 들러 반나절 코스로 둘러보는 것도 가능하다. 샬레트래블의 맞춤여행을 이용하면 항공과 호텔, 렌터카 예약은 물론 여행자의 특성을 고려한 나만의 일정을 완성해 줘 더욱 편리하게 포르투갈 소도시 여행을 누릴 수 있다.

샬레트래블앤라이프는 1996년 스위스를 시작으로 현재 유럽, 미주, 아시아, 일본, 호주 등 전 세계의 자유여행 상품을 선보이는 개별여행 전문사다.

샬레트래블앤라이프 개요

샬레트래블앤라이프는 1996년 스위스를 시작으로 현재 유럽, 미주, 아시아, 일본, 호주 등 전 세계의 자유여행 상품을 선보이는 개별여행 전문사이다. 모노 데스티네이션 특화 여행과 고객의 여행 스타일에 따른 맞춤여행 전문이며, 풍경열차 로키마운티어, 처칠 북극곰 와칭, 뉴질랜드 밀포드 트래킹 등 다양한 테마여행, 북유럽 숲 속 나무 위 트리호텔, 투명한 천장을 통해 오로라를 감상하는 오로라 롯지 등 차별화된 호텔 선별한다. 자유여행자들을 위한 감성 가이드북 ‘샬레트래블북’ 시리즈를 출간했으며, 여행자들의 쉼터 합정에 위치한 ‘트래블 카페 샬레’를 운영한다.

언론연락처:샬레트래블앤라이프 기획홍보팀 정의진 차장 070-7747-9570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조수미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컨슈머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수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