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비자뉴스 교육/기타
주한스웨덴대사관, 스웨덴-대한민국 수교 60주년 5월 행사 소개
리차드 몰린 주한스웨덴상공회의소 신임 회장

스웨덴-대한민국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는 2019년은 양국간 우정을 되새기며, 미래의 협력을 공고히 하는 해이다. 주한스웨덴대사관은 양국의 주요 기관과 공동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주목할 만한 수교 기념 협력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며 매달 보도자료를 통해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있다.

◇스웨덴-한국 비즈니스 포럼 2019

주한스웨덴대사관과 주한스웨덴무역투자대표부, 주한스웨덴상공회의소는 5월 13일 스웨덴-한국 비즈니스 포럼 2019를 공동 개최한다.

주한스웨덴상공회의소 회장으로 새롭게 취임한 리처드 몰린 회가네스 한국지사장은 “대한민국은 많은 스웨덴 기업에 매우 중요한 시장이다. 스웨덴과 한국은 비즈니스 환경이 많이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주한 스웨덴 기업이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는 것에 커다란 가능성을 본다”며 “산업 분야에서 한국은 스웨덴 기업이 경쟁력을 갖춘 많은 분야에 있어 중요한 위치에 있으며, 이는 스웨덴과 한국 양국 간 국제 동맹과 산업 성장의 가능성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북유럽 4개국 대사관 제20회 서울퀴어문화축제 참가

스웨덴, 노르웨이, 덴마크, 핀란드로 구성된 북유럽 4개국 대사관에서는 LGBTQ 성소수자가 사회 구성원으로써 모두와 동등한 인권과 기회를 누릴 수 있어야 한다는 데 그 뜻을 같이하며 주목할 만한 성과를 이뤄왔다. 1944년 스웨덴에서는 동성 관계가 합법화 되었으며, 1972년에는 성전환을 합법화한 세계 최초의 국가가 되었다. 이 밖에도 2009년 성 중립적 혼인, 2003년 동성애자 커플의 입양, 2005년 레즈비언 커플의 인공수정, 2011년 성적지향에 의한 차별 금지법 스웨덴 헌법에 추가 등 여러 제도가 합법화 되었다.

북유럽 4개국은 성적지향, 성별정체성 관련 인권과 평등의 가치를 평가하는 ‘무지개 지수’에서 상위를 차지한다. 스웨덴, 노르웨이, 덴마크, 핀란드 북유럽 4개국 대사관은 올해 다시한번 서울에서 LGBT성소수자의 연대를 도모하고 이들의 인권을 옹호하고자 2019년 6월 1일(토) 개최되는 제20회 서울퀴어문화축제에 참가한다. 북유럽 4개국 대사들 역시 동일 오후 4시~5시 50분 개최되는 거리행진에 주한 북유럽 커뮤니티와 동참한다. 특히,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는 거리행진 전날인 5월 31일(금) 성소수자와 지지자들이 모이는 <서울핑크닷>행사에서 다양성, 포용성 그리고 모두에게 동등한 인권의 중요성에 대해 북유럽 대사들과 함께 연설한다.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는 “성적 취향, 성정체성에 상관없이 모든 사람들은 그들의 권리를 누릴 수 있다. LGBT 권리는 특별한 권리가 아니며, 모든 개개인이 영위하는 것과 동일한 인권인 것”이라며 “스웨덴에서 LGBT 퍼레이드는 1980년대 몇 백명이 참가하는 행사에서 작년 4만5000명 이상 참가하고 40만여명이 참관하는 행사로 성장했다. 6월 1일 서울퀴어문화축제 참가가 매우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주한스웨덴대사관 개요

주한스웨덴대사관은 문화, 사회, 정치, 경제 제반 분야에서 스웨덴과 대한민국 양국 간 관계를 증진시키고자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언론연락처:주한스웨덴대사관 차주희 문화공보담당관 02-3703-3700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조수미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컨슈머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수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