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비자뉴스 식음료
GS25, 설 명절 맞아 호랑이해 도시락 2종 선보여
GS25가 선보이는 혼설족을 위한 도시락 2종. 왼쪽부터 호호명절도시락과 호호떡만둣국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호랑이해 설을 기념해 26일부터 혼설족들을 위한 호호(虎好)명절도시락과 호호(虎好)만둣국 2종을 선보이며, 연휴 기간 문을 닫는 식당의 역할을 대신한다고 밝혔다.

GS25의 명절 도시락 매출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귀성 인구가 줄며, 지난해 설 명절 도시락은 직전년 대비 62% 늘었고, 이번 도시락 2종도 이 같은 트렌드를 반영해 가까운 GS25에서 알차게 설 명절 음식을 즐길 수 있도록 풍성하게 기획됐다.

호호명절도시락에는 흑미밥·삼색전·소불고기·떡갈비·나물 등 총 10종의 대표 명절 음식에 구절판 형태의 도시락 용기가 쓰여, 명절 분위기를 제대로 낼 수 있게 했다. 가격은 6900원이다.

호호떡만둣국은 GS25에서 매년 설을 전후해 만두류와 떡국류 매출이 평소 대비 165% 증가한 데이터와 설 명절 음식 선호도 고객 조사 분석을 통해 기획됐고, 큼지막한 고기 왕만두 3개·조랭이떡·계란지단 등 400그램(g)의 든든한 한 끼 구성으로 출시됐다. 가격은 4500원이다.

GS25는 2월 4일까지 명절도시락 2종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미니 쌀약과나 비락식혜 중 1개를 증정하고, GS리테일의 모바일 앱(더팝)에서는 스탬프 응모 행사를 통해 우월한돈세트 등의 경품을 총 1020명에게 랜덤으로 증정하는 행사도 진행한다.

또한 GS25의 지난해 설 연휴 기간 중 상품 매출은 직전 달 동기 대비 △예약 도시락 230% △안전상비약품 146% △반려동물 용품 115% △전통주 97% △현금인출기 이용 78% △반값 택배 접수 46% 등 각각 많이 증가해, 매년 명절 기간에 식당 역할뿐만 아니라 은행·약국 등 다양한 생활 편의 플랫폼 역할을 하고 있다.

유영준 GS리테일 프레시푸드팀 구매담당자(MD)는 “호랑이해 설을 맞이해 혼설족을 위한 식당 역할뿐만 아니라 안전 상비 약품의 구비, 현금인출기(ATM) 점검을 사전에 마쳐 연휴에도 지역 사회의 응급 구호와 긴급 금융 서비스 플랫폼 역할을 하는 사회적 기능을 차질 없이 수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언론연락처:GS리테일 커뮤니케이션팀 김태언 매니저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조해림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컨슈머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해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