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서울문화재단-조아제약, 지역을 품은 가족 소통 프로젝트 ‘빼꼼’ 참여 가족 모집
가족 소통 프로젝트 빼꼼(FaCom) ‘회복을 위한 7가지 조각’ 공모 포스터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직무대행 유연식) 서서울예술교육센터는 일상에서 건강하고 즐거운 이야기를 만드는 가족 소통 프로젝트 ‘빼꼼(Fa:Com)’에 참여할 가족을 6월 1일(화)부터 3일(목)까지 모집한다.

조아제약의 후원으로 진행하는 이 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해 점차 줄어드는 가족 간 소통과 유대감을 높이고 지역사회 공동체를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 처음 선보이는 프로젝트다. 사업명인 ‘빼꼼(Fa:Com)’은 가족을 뜻하는 ‘Family’, 소통을 뜻하는 ‘Communication’, 공동체를 뜻하는 ‘Community’의 알파벳 앞글자를 딴 합성어이자 ‘작은 구멍이나 틈 사이로 아주 조금만 보이는 모양’이라는 사전적 의미를 갖고 있다. 가족의 작은 시도와 활동이 모여 지역과 세상을 밝게 비춘다는 기획 의도를 담았다.

‘빼꼼(Fa:Com)’의 올해 주제는 ‘회복을 위한 7가지 조각’이다. 코로나19 이전의 상태 중 돌아가고 싶은 순간을 통해 회복의 조각을 찾고, 어떤 일상을 회복하고 싶은지 돌아본다. 과거가 아닌 미래를 향한 가족의 희망을 만드는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프로젝트의 참여 대상은 강서·양천·구로·영등포·동작·금천구 등 서남권 자치구에 거주 중인 3인 이상의 가족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가족은 6월 1일(화)부터 3일(목)까지다. 참여를 희망하는 가족은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 내 프로그램 신청 게시판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서류접수를 통해 선발된 총 7팀의 가족은 6월부터 7월까지 진행하는 워크숍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양천구 지역을 기반으로 활발하게 활동하는 예술단체 ‘플러스마이너스 1도씨’(예술감독 김지영)가 공동으로 진행한다.

워크숍은 △오리엔테이션: 순간의 조각(6월 19일) △코로나 이후 회복력을 갖기 위한 ‘조각의 모음’(6월 26일) △자기의 시간과 의미를 언어로 찾아보는 ‘모음과 자음’(7월 10일) △앞으로 자생할 수 있는 자신만의 힘을 찾는 ‘조각에서 감각으로’(7월 17일) 등으로 진행된다. 프로그램을 통해 예술가와 함께 만든 작품은 10월 서서울예술교육센터와 조아제약 본사에 전시된다.

유연식 서울특별시 문화본부장(대표이사 직무대행)은 “코로나19를 계기로 가족 간 소통이 점차 줄어들고 있어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했다”며 “사회의 가장 작은 단위인 가족들에 예술을 통해 건강한 일상을 보낼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가족 소통 프로젝트 ‘회복을 위한 7가지 조각’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서울예술교육센터 인스타그램과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프로젝트 관련 문의는 서울문화재단 서서울예술교육센터로 전화하면 된다.

언론연락처:서울문화재단 홍보IT팀 홍지형 주임 02-3290-7065 프로젝트 관련 문의 서서울예술교육센터 02-2697-2600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김유진  magaret324@naver.com

<저작권자 © 컨슈머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