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비자뉴스 연예/엔터
대구오페라하우스, 영아티스트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 공연
2015년 대구오페라하우스 세비야의 이발사 공연 장면

재단법인 대구오페라하우스(대표 박인건)가 11월 27일(금)과 28일(토), 19세기 최고의 로맨틱 코미디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를 무대에 올린다. 만35세 이하의 젊은 성악인들을 위한 ‘2020 영아티스트 오페라’ 작품이기도 한 ‘세비야의 이발사’는 유쾌한 줄거리와 흥겨운 아리아들이 가득한 작품으로 관객을 답답한 일상으로부터 잠시나마 해방시켜줄 것으로 기대된다.

◇‘역사상 가장 위대한 희극오페라’로 일상의 답답함을 날려버리다

‘역사상 가장 위대한 희극오페라’로 잘 알려진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는 프랑스 극작가 보마르셰의 피가로 3부작 중 첫 번째 작품으로 당시 24세에 불과했던 작곡가 조아키노 로시니(Gioacchino Rossini)가 단 13일만에 작곡한 그의 출세작이다. 18세기 스페인 세비야에서 방해를 무릅쓰고 사랑을 쟁취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알마비바 백작과 로지나 그리고 그들을 돕는 이발사 피가로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재미있는 줄거리와 개성 넘치는 캐릭터도 매력적이지만 다양한 광고의 배경음악으로 쓰인 ‘나는 이 거리의 만능 해결사(Largo al factotum)’와 ‘방금 들린 그 음성(Una voce poco fa)’ 등 익숙한 아리아들이 가득한 ‘입문용 오페라’의 대표작이기도 하다.

◇이색적인 무대, 디테일이 살아있는 코믹연기

이번 영아티스트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를 위해 국내외 오페라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는 최고의 제작진들이 의기투합했다. 먼저 극의 배경이 될 무대와 의상은 비스바덴, 에어푸르트, 뉘른베르크 등 독일 전역의 극장에서 활동하고 있는 디자이너 마르크 비거 Marc Weeger 의 작품으로 무대 중앙에 설치된 ‘POWER’라는 대형 구조물을 통해 오페라 속 신분간의 갈등, 인물 사이의 갈등을 직관적으로 표현한다. 그리고 1월 대구오페라하우스 기획오페라 ‘리골레토’에서 섬세하고 꼼꼼한 작품해석으로 인물의 내면을 효과적으로 드러내 호평받은 연출가 엄숙정이 희극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인 ‘디테일’을 살려낸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유럽 오폐라계가 주목하는 젊은 마에스트로, 홍석원과 영아티스트의 만남

‘영아티스트 오페라’인 만큼 메조소프라노 이현지와 남수지(로지나 役), 테너 이상규와 박성욱(알마비바 役), 바리톤 권성준과 이준학(피가로 役) 등 대구오페라하우스의 신인성악가 양성 프로그램인 ‘오펀스튜디오’에 소속된 젊은 성악가들이 주역으로 나선다. 오페라 전문 연주단체인 디오오케스트라와 대구오페라콰이어가 함께하게 될 이번 작품의 지휘봉은 한경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음악감독 홍석원이 잡는다.

독일음악협회로부터 ‘차세대 지휘자(Maestro von Morgen)’로 선정되었으며 카라얀 탄생 100주년 기념 지휘콩쿠르에서 3위에 입상하는 등 화려한 이력을 자랑하는 젊은 마에스트로 홍석원은 2015년 한국인 최초로 오스트리아 오페라극장(인스부르크 티롤주립극장)의 수석지휘자를 맡으며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이번 공연은 그가 대구에서 선보이는 첫 오페라 무대라는 점에서도 놓치기 아깝다.

대구오페라하우스 박인건 대표는 “유난히 힘들었던 올해의 마지막 오페라로 역사상 최고의 희극오페라를 공연하게 되었다”며 “연출과 지휘, 출연진 모두 젊은 에너지로 가득한 영아티스트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가 코로나19로 지친 대구 시민에게 위로와 힘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2020 영아티스트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는 11월 27일(금) 오후 7시 30분과 28일(토) 오후 3시에 공연되며, 공연시간은 중간 휴식을 포함하여 총 2시간 30분 정도다. 입장권 가격은 1만원에서 5만원까지로 10%에서 50%까지 다양한 할인 적용이 가능하다. 예매는 대구오페라하우스 공식 홈페이지, 인터파크 홈페이지와 콜센터를 통해 가능하다.

대구오페라하우스 개요

대구오페라재단은 대구오페라하우스, 사단법인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대구시립오페라단 3개 단체가 하나로 모여 공식 출범한 대구 오페라의 새로운 구심점이자 미래이다. 수년간의 논의와 합의를 거쳐 마침내 2013년 11월 출범한 대구오페라재단은 현재까지 이어온 오페라 대중화 사업을 바탕으로 수준 높은 콘텐츠 개발과 제작, 폭넓은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세계 속 오페라 도시 대구의 명성을 더욱 드높일 예정이다.

언론연락처:대구오페라하우스 홍보담당 조하나 053-666-6174 공연 관련 문의 053-666-6170 인터파크 콜센터 1544-1555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김유진  magaret324@naver.com

<저작권자 © 컨슈머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