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에디션
올라잇, 세계에서 가장 친환경적인 모발 및 두피 관리 제품 통해 스트레스 두피와 모발 문제 해결
왼쪽부터 카페인 샴푸(400mL, 7만1000원)와 올라잇 베스트 셀러 제품 카페인 보태니칼 스칼프 리바이털라이저(50mL, 16만8000원/ 100mL 23만6000원). 카페인 샴푸에는 천연 유래 카페인 추출물이 주입되어 두피 기능을 조절하고 머리카락 문제의 근원을 다룬다. 이 제품들은 당신의 아름다움을 깨우는 자연의 비밀이다

많은 사람이 피부 노화와 색소침착 등 피부보습과 진정을 위한 관리는 해오고 있지만 간과하는 부위가 바로 두피이다.

스트레스, 생활방식, 계절 변화, 호르몬 불균형 등으로 인해 중장년층의 전유물이었던 탈모와 두피 고민이 최근에는 2, 30대 심지어는 10대 등 젊은 층에서도 빈번히 발생하고 있으며, 이는 탈모를 방지하는 핵심 요인이 건강한 두피라는 것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건강한 두피에서 건강한 모발이 자란다

대부분의 미용사는 두피를 보살피는 것이 건강한 모발의 시작이라고 입을 모은다. 모발과 두피 전문 브랜드인 올라잇(O’right)은 이점을 알기 때문에 사람들의 미적 요구를 충족시키는 특별한 천연 카페인 모발 및 두피 관리 제품 라인을 독자적으로 개발했다. 폐기된 커피 겉껍질에서 추출하고 미국 농무부(USDA)의 인증을 받은 친환경 천연 카페인을 함유한 이 카페인 제품은 외부 자극으로 지친 두피에 활력을 되찾아주고 윤기있는 모발로 가꿔준다.

이 독보적 성분은 미국 농무부로부터 친환경 제품으로 인증받았을 뿐만 아니라 자연환경을 악화시키지 않는 친환경 미용제품으로 국제화장품성분 명명법(INCI) 품목으로 지정됐다.

◇모발 및 두피 전문업체

세계 40개국에서 최대 90%의 재구매율로 판매되는 다수의 수상 경력이 있는 올라잇 카페인 보태니칼 스칼프 리바이털라이저(O’right Caffeine Botanical Scalp Revitalizer)는 초음파 추출기술을 사용해 획득한 식물 기반 활성 성분으로서 두피의 유수분 밸런스를 맞춰주고 활력을 부여해 건강한 모발로 가꿔줘 스트레스로 인해 유발되는 탈모 고민을 해소해 준다. 카페인 샴푸(Caffeine Shampoo)는 유럽연합(EU) 유기농 기관과 다수의 식물 전문가가 확인한 천연 기포제로써 두피의 피지 생성을 억제하고 두피의 건조와 가려움증을 완화하며 비듬을 줄여서 모발의 자연스러운 볼륨을 유지해준다.

올라잇(O’RIGHT) 개요

세계에서 가장 친환경적인 미용 브랜드인 올라잇은 (환경 파괴 없이)지속 가능한 미용 운동으로 명성을 얻었으며 인체와 환경에 친화적이고 안전하며 환경 호르몬, 프탈레이트(가소제), 포름알데히드 등 유해 화학물질이 없는 제품을 선도하고 있다. 올라잇은 자연에서 영감을 얻어 자연적이고 순수한 접근방식을 채택해 미용 성분을 공급원에서 직접 얻어내고 농작물에서 새로운 성분을 발굴하며 지구의 자연 자원의 가치를 극대화한다. 올라잇은 2011년에 세계 최초의 무탄소 샴푸를 발표했다. 회사는 2016년과 2018년에 100% 재생 가능한 플라스틱 샴푸병과 재생 가능한 플라스틱 샴푸 펌프를 개발했다. 지속 가능성 부문 선도 기업인 올라잇은 또 커피 찌꺼기 가루 6컵으로 혁신적인 ‘샴푸병 안의 리커피 나무(Recoffee Tree in the Bottle Shampoo)’를 만들어 사용 후에 커피나무로 성장할 수 있게 해 세상에 깊은 인상을 주었다. 올라잇은 모든 것을 자연 주도적으로 자연에서 영감을 받아 진행하며 모든 이에게 더 환경친화적인 미래를 구현한다.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언론연락처:올라잇(O’right) KOREA 윤석임(mari Yun) 홍보 담당 +82 (10) 3248 2892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김유진  magaret324@naver.com

<저작권자 © 컨슈머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