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비자뉴스 연예/엔터
두 명의 피아니스트와 두 명의 퍼커셔니스트의 만남, 10월 25일 개최
두 명의 피아니스트와 두 명의 퍼커셔니스트의 만남 포스터

‘두 명의 피아니스트와 두 명의 퍼커셔니스트의 만남’이 10월 25일(금) 오후 7시 30분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진행된다.

쉽게 접할수 없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하여 관객들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안겨줄 예정이다.

◇Percussionist 김은혜

-예원학교 졸업, 서울예고 재학 중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재입학
-한국종합예술학교 학사
-파리국립음악원 최고연주자과정
-평창대관령음악제 저명연주자시리즈, 통영국제음악제 등 연주
-앙상블 TIMF 기획 Sound on the Edge 시리즈 - 타악기 독주회 Percussion Plus, 일신홀 기획 프리즘시리즈 독주회,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독주회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서울타악기앙상블, 타악듀오 모아티에 단원, TIMF 앙상블 멤버

◇Percussionist 한문경

-예원학교, 서울예고 졸업
-줄리어드 음악원 학사
-파리국립음악원 최고연주자과정
-줄리어드 음악원 석사
-영국 런던 로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류재준 마림바 협주곡 음반 발매
-펜데레츠키 & 신포니아 바르소비아 내한공연, 신포니아 바르소비아, 타피올라 신포니에타,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 등과 협연
-통영국제음악당 기획 올 어바웃 퍼커션, 창악회 창립 60주년 기념음악회 연주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독주회, 클래식 샹들리에 타악기 독주회 ‘예술적공명’
-현재: 텐진 줄리어드 음악원 교수

◇Pianist 이기정

-예원학교, 서울예고 졸업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학사
-Northwestern University(Evanston, Illinois)에서 피아노 연주학 석사 및 박사
시카고한인교향악단, 시카고체임버, 서울시향, 노스웨스턴대 교향악단, 보스턴대 교향악단, 싱가포르 Braddel Heights Symphony Orchestra, 한국심포니, 한미교향악단, 광진교향악단, 서울체임버오케스트라, 세종챔버앙상블, 세종대학교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
-현재: 세종대학교 교수, 서초국제예술단 단장, ICA International Piano Competition & Festival 조직위원장

◇Pianist 안미현

-예원학교, 서울예고 졸업,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입학
-모스크바 국립음악원 연주박사, 이탈리아 이몰라 국제 피아노 아카데미 디플롬
-모스크바 오케스트라, 상트페테르부르크 심포니, 이탈리아 마르케지아나 필하모닉, 사마라 필하모닉, 하르코프 필하모닉, 루마니아 필하모닉, 카우나스 필하모니, KBS교향악단, 대구, 인천, 대전, 전주, 목포, 창원시향, 코리안심포니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
-외교통상부 주관 한국 문화사절 금호 트리오 유럽 5개 도시 순회공연, 모스크바 볼쇼이홀 한·중·러 친선음악회, 춘계 모스크바 한국문화제 ‘한-러 합동 클래식 음악회’ 등 연주
-러시아 모스크바 제8회 International Tchaikovsky Competition for Young Musicians 심사위원 위촉
-Austria Sony 제작 스크리아빈/쇼팽 협주곡 2번, KBS 제작 ‘한국의 연주자 시리즈’ Solo 음반 발매
-Yale University 연구원 / 초빙아티스트, University of New Haven 겸임교수 역임
-현재: 성신여자대학교 교수

◇ 프로그램

T. Ichiyanagi / Paganini Personal for Marimba and Piano
S. Rachmaninoff / Fantaisie(Tableaux), Op. 5 for Two Pianos
B. Bart?k / Sonata for Two Pianos and Percussion

음연 개요

음연은 월간 피아노음악, 월간 스트링엔보우 츨판 및 공연 기획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언론연락처:음연 공연사업부 이성희 02-3436-5222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컨슈머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