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비자뉴스 소비자뉴스 종합
겨울철 노로 바이러스 주의보 발령… “개인위생 철저히”최근 4주간 감염증 신고건수 늘어나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최근 노로 바이러스 감염증의 신고건수 및 검출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보건당국은 개인위생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18일 질병관리본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보건당국에 따르면 최근 4주간 노로 바이러스 감염증 신고건수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46주차(11월11일~11월17일)에 90건이 신고됐으며 49주차(12월2일~12월8일)에는 147건으로 늘어났다.

특히 급성설사질환을 유발하는 병원체 검사 중 병원체 표본감시에서는 48주차(11월25일~12월1일) 이후, 집단환자 대상 검사에서는 47주차(11월18일~11월24일) 이후 노로 바이러스 양성 건수가 증가하는 추세로 나타났다.

보건당국은 노로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및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음식은 익혀먹고 물은 끓여먹으며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 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노로 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한 경우 올바른 손씻기, 환경소독 등을 실시하고 환자의 구토물에 오염된 물품 또는 접촉한 환경, 화장실 등에 대한 소독을 올바른 절차로 시행해야 한다는 당부도 전했다.

한편 노로 바이러스 감염증은 노로 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물과 물을 섭취했거나, 환자 접촉을 통한 사람 간 전파가 가능한 감염병이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후 1~2일 안에 구토, 설사 등의 증상과 함께 복통, 오한, 발열이 나타나기도 한다.

접촉감염은 노로 바이러스 감염증 환자의 구토물을 통해서 전염될 수 있다. 또 손을 씻지 않고 만진 수도꼭지나 문고리 등을 만진 후 오염된 손으로 입을 만지거나 음식물을 섭취할 경우에도 감염될 수 있다.

 
<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http://www.hkn24.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정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