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동차
프리우스 C 돌풍, 한 달간 연간 목표 40% 달성
   
 

프리우스 C가 누적 계약대수 350대를 돌파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14일 런칭한 프리우스 C는 한 달여 만에 연간 판매목표의 40퍼센트가 넘는 수치를 달성했다. 특히 구매 고객의 절반이 20, 30대로 젊은 층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프리우스 C의 첫 계약 고객인 김리호씨(34세, 서울 거주)는 "3년전 일본여행에서 프리우스 C를 타본 후 한국에서 판매되기만을 기다렸다"며, "시내 외근이 잦은 직업을 가진 나에게 높은 연비와 주차가 편리한 프리우스 C는 최고의 선택"이라고 말했다.

   
 

토요타코리아 영업부 홍병호 부장은 "프리우스 C는 토요타에서 프리우스 다음으로 가장 많이 판매된 하이브리드 모델로 그 명성에 맞게 런칭 전부터 많은 분들의 문의가 있었다"며, "다양한 혜택이 젊은 고객에게 잘 어필 된 것 같다"고 호조의 이유를 꼽았다.

   
 

프리우스 C는 다양한 컬러와 19.4km/l의 도심 연비, 컴팩트한 사이즈, 구매 시 세제 감면과 구매 이후에도 누릴 수 있는 다양한 친환경차 혜택이 특징이다. 국내 판매가격은 2490만원으로 최대 360만원의 세금 혜택이 가능하다.

 
< 저작권자 ⓒ 탑라이더 (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한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