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벤트 이벤트
[문화 生] 국립현대미술관, 영국 팝아트의 거장 '리처드 해밀턴 : 연속적 강박' 전시 개최
   
▲ Richard Hamilton, $he, 1982, Collotype and screenprint,25 x 17 cm (sheet), Hamilton Estate 

[문화뉴스 MHN 김민경 기자] 국립현대미술관(관장 바르토메우 마리)이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를 맞아 영국의 대표적인 현대미술작가 리처드 해밀턴의 개인전 '리처드 해밀턴 : 연속적 강박'을 2018년 1월 21일까지 과천관 1전시실에서 개최한다. 

   
▲  Richard Hamilton, Dining Room, 1994-95, Cibachrome on canvas, 122 x 162 cm, Leeum, Samsung Museum of Art

'리처드 해밀턴: 연속적 강박'전시는 아시아에서는 최초로 개최되는 리처드 해밀턴의 개인전이다. 대중들에게도 익히 알려진 앤디 워홀과 로이 리히텐슈타인 등으로 대변되는 1960년대 미국 팝아트와 달리, 영국의 팝아트는 사실상 2차 대전 종전 후 소비주의 사회의 등장과 함께 이미 1950년대로부터 시작되었으며 그 필두에 바로 리처드 해밀턴이 있었다.

   
▲ Richard Hamilton, Self-portrait 05.3.81 a, 1990, Oil on Cibachrome on canvas,75 x 75 cm, Hamilton Estate 

리처드 해밀턴은 20세기 중반부터 새로운 관념과 시각으로 현대 사회를 바라보고 이를 시각적으로 재해석해 낸 영국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예술가이다. 현대 사회의 대량 생산 이미지에 매료된 작가는 인간 욕망의 생성 및 소비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미지의 재생산과 그 작동 방식에 주목했다. 작가는 동일한 이미지와 주제를 지속적으로 재해석해 일련의 작품들로 재제작했으며, 그 과정에서 끝없는 탐구와 실험을 통해 이미지와 기술적 방식간의 관계를 탐구했다. 이러한 관점에서 해밀턴의 연작은 각각의 이미지와 그 의미들이 갖는 본질에 대한 작가의 탐색 과정이 누적된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다.

   
▲ 2일에 열린 리처드 해밀턴 전 기자간담회 전경 ⓒ 문화뉴스 MHN 김민경 기자

객원 큐레이터 제임스 링우드는 리처드 해밀턴에 대해 "쉬지 않고 새로운 걸 탐구하면서도 예전의 것을 활용하는 작가"라고 소개하며, "빠른 변화에 맞추어 새로운 미디어를 탐색하고, 한편으로는 전통적인 페인팅을 고수하며, 자신의 소신대로 현대생활을 보여주는 작가를 만나게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리처드 해밀턴 부인이자 작가인 리타 도나는 이번 전시에 관해 "타계한 이후에 큰 규모의 전시다"면서, "그가 살아있었다면 큰 관심을 보였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 Richard Hamilton, Swingeing London 67 (d), 1968-69, Oil on canvas, 67.31 x 84.46 cm, Modern Art Museum of Fort Worth 

이번 전시는 리처드 해밀턴의 총체적 작업에 대한 서사적 회고전이기보다는 195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60년의 시간에 대한 일종의 클로즈업처럼 작가의 특정 작품군 또는 연작을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다. 가정용 전자제품에서 꽃, 그리고 팝스타와 정치범까지 전시에 선별된 연작들의 소재와 주제는 광범위하다. 약물 소지 혐의로 체포되는 록큰롤 스타 믹 재거(Mick Jagger), 아일랜드 공화국군 수감자들의 감방 내 시위 모습, 납치되는 순간의 이스라엘 핵 연구원 등 신문 지면에서 차용한 이미지는 수십 년간 작가의 작품 소재가 되었다. 토스터, 진공청소기, 냉장고 등 가정용 전자제품의 잡지광고 이미지 또한 작가를 매혹시킨 소재로 디자인과 기술에 대한 작가의 매혹을 잘 보여준다.

   
▲ Richard Hamilton, The citizen, 1982-83, Oil on canvas, 2 canvases, each 200 x 100 cm, Tate Purchased 1985 

2011년 작가 타계 후 영국 테이트 미술관에서 대규모 회고전을 통해 팝아트의 기원을 일군 작가의 작품 세계를 재조명한 바 있으나, 국내에서는 지금까지 그의 작품을 접할 기회가 매우 드물었다. 이번 전시는 현대사회의 비판적 관찰자이자 참여자로서 끊임없이 자신을 확장해 온 리처드 해밀턴의 다층적인 작업세계를 발견하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 Richard Hamilton, Dining Room, 1994-95, Cibachrome on canvas, 122 x 162 cm, Leeum, Samsung Museum of Art 

avin@mhnew.com

 
< 저작권자 ⓒ [문화뉴스] (http://www.munhw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김민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