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시장 전자상거래
쥬리아, 우리나라 화장품 전용 ‘역직구 몰’ 12일 오픈동남아 시작으로 11월 중국, 12월 미국 순으로 전 세계에서 개장

쥬리아, 우리나라 화장품 전용 ‘역직구 몰’ 12일 오픈

동남아 시작으로 11월 중국, 12월 미국 순으로 전 세계에서 개장
우리나라 화장품 상위 50개 브랜드 집중 노출… 연매출 800억원대 예상

외국인들이 우리나라 화장품을 세계 어디서나 온라인과 모바일로 구입할 수 있는 화장품 전용 글로벌 플랫폼이 문을 열었다.

㈜쥬리아(대표 이종윤, 이재호)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우리나라 화장품만 전문적으로 유통하는 온라인 역직구 몰 ‘케이비디비치(KVIDIVICI)’를 12일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에서 본격 오픈했다고 밝혔다.

이후 11월 중국, 12월에는 미국의 순으로 전 세계에서 차례로 오픈될 예정이다. 쥬리아는 6월 플랫폼 개발을 완료하고 3개월간 시범 운영을 거쳤다.

쥬리아가 직접 운영하는 이 화장품 역직구 플랫폼은 쥬리아 화장품뿐 아니라 우리나라 화장품 상위 50여개 브랜드들을 모아서 판매한다. 외국 소비자들은 역직구 몰 앱을 스마트폰에 설치한 후 현지 언어로 우리나라 화장품을 구매하여 집에서 받을 수 있다. 50달러 이상 주문 시 배송료는 무료다.

지금까지의 글로벌 역직구 몰은 우리나라 화장품의 노출 및 유통 비중이 미미하여 해외의 역구매 수요를 유발하거나 공략하기 어려웠다. 케이비디비치는 우리나라 화장품의 특장점을 집중적으로 소개하는 역직구 플랫폼으로 우리나라 화장품에 대한 접근성 및 매출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종윤 쥬리아화장품 대표는 “케이비디비치 역직구 몰에서 거래되는 물량만 3년 내에 연간 8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쥬리아 개요

쥬리아는 고객의 신뢰를 바탕으로 최고 품질의 상품을 최적의 가격에 공급한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고객 만족과 삶의 가치를 높이기 위한 경영을 추구한다.

한영주  Hyj

<저작권자 © 컨슈머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