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비자뉴스 자동차
현대기아차, 경기도 화성에 '자율주행차 인프라' 구축
   
 

현대기아차가 경기도 화성시에 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한 V2X 커넥티드카 테스트베드를 구축했다고 15일 밝혔다. V2X는 차와 사물간의 통신 네트워크로 보다 정밀한 자율주행차 구현을 위한 필수조건이다.

현대기아차 V2X 인프라는 경기도 화성시 내 약 14km 구간에 위치해 본격적인 V2X 서비스 검증 및 연구에 활용된다. V2X는 차량과 인프라(V2I), 차량과 차량(V2V), 차량과 보행자(V2P) 등 무선 통신을 통해 각종 정보를 교환하고 공유하는 기술이다.

   
 

V2X 시스템 적용을 통해 자율주행차의 주요 기술인 레이다, 센서, 카메라 기능을 한층 보완해 360° 주변 인식 능력을 제공한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말 화성시와 업무협약을 통해 V2X 시스템을 실제 도로에 구현하고 검증하는 사업을 벌이기로 한 바 있다.

현대∙기아차는 남양연구소-화성시청-비봉IC 구간 총 7개 교차로에 차량과의 무선 통신을 가능하게 해 주는 통신기지국, 보행자를 감지를 위한 CCTV 카메라, 교통신호 정보 송출 가능한 교통신호제어기 등 각종 V2X 인프라 장비를 설치했다.

   
 

V2X 통신 장치가 별도로 설치된 50여대의 시험차량은 해당 구간을 지속 운행하면서 차량과 차량 간 정보(V2V) 서비스와 차량과 인프라 간 정보(V2I) 서비스를 집중 검증하게 된다. 이를 통해 교차로 주변차량 정보와 전방 차량의 급제동 여부를 전달한다.

그 밖에 횡단보도의 보행자와의 충돌 위험, 현재 신호상태와 잔여 시간 정보, 교차로 신호위반 가능성, 전방 공사구간 위치와 제한속도을 알려준다. V2X 통신에는 웨이브(WAVE) 기술이 사용된다.

   
 

현대기아차는 이번에 수집된 정보를 기반으로 정부가 2020년까지 추진하게 될 고속도로 차량 통신 인프라 구축 사업에 맞춰 V2X 서비스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또한 방대한 데이터 전송을 위한 5G 통신 기반의 V2X 시스템 선행 연구에도 개발 역량을 집중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폭설, 안개 등 기상 악화 상황에서는 센서만으로 작동되는 자율주행 시스템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기 위해 능동형 안전기술 고도화를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탑라이더 (http://www.top-rid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