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비자뉴스
넷마블 '테라M' 유니티 엔진 기대작온라인 원작 모바일로 환골탈태...화려한 액션 RPG 진수 구현

넷마블게임즈가 개발 중인 '테라M'이 론칭 전부터 유니티 엔진을 활용한 기대작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넷마블게임즈(대표 권영식)는 연내 모바일게임 '테라M'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작품은 기존 온라인게임 '테라'를 활용한 MMORPG 장르로 개발되고 있다. 특히 '리니지2 레볼루션' '리니지M' 등과 비견되는 대작으로 기대감이 높은 편이다.

원작 온라인게임은 앞서 지난 2011 서비스에 들어갔으며, 언리얼 엔진3로 개발됐다. 특히 고품질 그래픽의 MMORPG 장르에서 논타깃팅 액션이 구현됐다는 점이 인기를 끌었다.

반면 모바일로 등장하는 '테라M'은 유니티 엔진으로 개발됐다. 이처럼 원작과 다른 개발 엔진이 사용됐다는 점에서 과거 감성을 어떻게 재현할지도 궁금증을 낳고 있다.

이전까지 유니티 엔진은 인디 및 중소 규모 업체들이 다루기 쉽다는 게 장점 중 하나로 꼽혀왔다. 그러나 '테라M'과 같은 고품질 대작 MMORPG가 개발되는 등 게임 엔진 경쟁 양상이 달라지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매출 순위 선두권에 안착한 넥슨의 '다크 어벤저3' 역시 유니티 기반 작품 중 하나다. 이 작품은 대작 액션 RPG 장르에서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이 가운데 '테라M'은 이에 못지않은 액션성을 갖춘 MMORPG 장르로 개발돼 유니티 라인업의 기대작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때문에 앞서 등장한 언리얼 기반 작품들과의 차별화를 비롯, 경쟁 구도 역시 관심이 모아질 전망이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nennenew@thegames.co.kr]

 
< 저작권자 ⓒ 더게임스 (http://www.thega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주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